USS 워싱턴 (BB-56)

Article

June 30, 2022

USS Washington(BB-56)은 미 해군용으로 건조된 첫 번째 선박인 노스캐롤라이나급 고속 전함의 두 번째이자 마지막 멤버였습니다. 워싱턴 조약 시스템에 따라 건설된 노스캐롤라이나의 설계는 배수량과 무장이 제한되었지만 미국은 제2차 런던 해군 조약에서 주함포를 9문의 14인치(356mm) 주포에서 9문으로 늘리는 조항을 사용했습니다. 16인치(406mm) 주포. 이 배는 1938년에 건조되어 1941년 5월에 완성되었으며, 미국은 제2차 세계 대전 중 여전히 중립국이었습니다. 그녀의 초기 경력은 일본이 1941년 12월 7일 진주만을 공격하여 미국을 전쟁에 투입할 때까지 미국 동부 해안에서 훈련하는 데 보냈습니다. 워싱턴은 처음에 영국에 배치되어 소련에 보급품을 운반하는 호송대를 보호하는 임무를 맡은 본국 함대를 지원했습니다. 그녀는 독일 함대가 항구에 남아 있었기 때문에 이 기간 동안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았고 워싱턴은 1942년 7월 수리되어 태평양으로 이송되기 위해 미국으로 회수되었습니다. 즉시 남태평양으로 파견되어 과달카날 전역에서 싸우는 연합군을 지원하기 위해 파견된 이 함선은 윌리스 리 소장의 기함이 되었습니다. 그녀는 11월 14~15일 밤에 과달카날 해전에서 전함 USS 사우스 다코타와 구축함 4척과 함께 전투를 목격했습니다. 사우스 다코타가 의도치 않게 곤도 노부타케 제독의 함대에 너무 가까이 접근하여 일본군의 강력한 포격을 가한 후, 워싱턴은 일본이 사우스다코타에 몰두하여 일본 전함 Kirishima와 구축함 Ayanami에 치명적인 피해를 입히는 동시에 피해를 피했습니다. 워싱턴의 공격은 과달카날에 있는 미 해병대 진지에 대한 콘도의 계획된 포격을 방해하고 나머지 일본 선박을 철수하도록 만들었다. 1943년부터 그녀는 주로 고속 항공모함 기동부대를 감시하는 일을 맡았지만 때때로 다양한 상륙작전을 지원하기 위해 일본군 진지를 포격하기도 했습니다. 이 기간 동안 워싱턴은 1943년 말과 1944년 초에 길버트와 마샬 군도 전역, 1944년 중반에 마리아나 및 팔라우 군도 전역에, 1944년 후반과 1945년 초에 필리핀 전역에 참여했습니다. 1945년, 그리고 오키나와 전투의 후기 단계에서 워싱턴은 정밀 검사를 받기 위해 분리되었지만 완료될 즈음에는 일본이 항복하여 전쟁을 끝냈습니다. 그런 다음 워싱턴은 미국 동부 해안으로 이동하여 영국에서 온 1,600명 이상의 군인 그룹을 태우고 마법 융단 작전의 일환으로 병력 수송용으로 재편성되었습니다. 그 후 1947년 퇴역하여 대서양 예비 함대에 배속되어 1960년까지 머물다가 해군 등록부에서 적발되어 이듬해 고철로 팔렸습니다.

디자인

North Carolina 급은 워싱턴 해군 조약에 따라 건조된 최초의 새로운 전함입니다. 그녀의 설계는 1936년 제2차 런던 해군 조약의 조건에 따라 결정되었으며, 14인치(356mm) 이하의 주함포에 대한 제한이 추가되었습니다. 일반 위원회는 "표준" 시리즈와 유사한 전통적인 23노트(43km/h, 26mph) 전함 또는 고속 전함까지 다양한 설계를 평가했으며 궁극적으로 12개의 14인치 함포로 무장한 고속 전함이 선택되었습니다. 그러나 선박이 승인된 후 미국은 회원국이 조약 서명을 거부할 경우 16인치(406mm) 함포로 증량할 수 있는 조약의 에스컬레이터 조항을 발동했지만 일본은 이를 거부했습니다.워싱턴 전체 길이는 728피트 9인치(222.1m)였고 108피트 4인치(33m)의 빔과 32피트 11.5인치(10m)의 드래프트를 가졌습니다. 그녀의 표준 배수량은 35,000 롱 톤(36,000 t)이었고 최대 전투 하중에서 44,800 롱 톤(45,500 t)으로 증가했습니다. 배는 4개의 General Electric st에 의해 구동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