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무기

Article

August 10, 2022

핵무기(원자 폭탄, 원자 폭탄, 핵 폭탄 또는 핵탄두라고도 하며 구어체로 A-폭탄 또는 핵무기라고도 함)는 핵분열(분열 폭탄) 또는 핵분열과 핵융합 반응(열핵폭탄)의 조합으로 핵폭발을 일으킵니다. 두 폭탄 유형 모두 비교적 적은 양의 물질에서 많은 양의 에너지를 방출합니다. 핵분열("원자") 폭탄의 첫 번째 테스트는 대략 20,000톤의 TNT(84TJ)와 같은 양의 에너지를 방출했습니다. 첫 번째 열핵("수소") 폭탄 테스트는 TNT 1천만 톤(42PJ)에 해당하는 에너지를 방출했습니다. 핵폭탄은 10톤의 TNT(W54)에서 Tsar Bomba의 경우 50메가톤(TNT 등가물 참조)의 수율을 보였습니다. 600파운드(270kg)에 불과한 열핵 무기는 1.2메가톤의 TNT(5.0PJ) 이상의 에너지를 방출할 수 있습니다. 재래식 폭탄보다 크지 않은 핵 장치는 폭발, 화재 및 방사선으로 도시 전체를 황폐화시킬 수 있습니다. . 핵무기는 대량살상무기이기 때문에 핵확산은 국제관계정책의 초점이다. 핵무기는 제2차 세계 대전 중 1945년 일본의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 대한 전쟁에서 두 번 배치되었습니다.

테스트 및 배포

핵무기는 전쟁에서 단 두 번 사용되었으며, 두 번 모두 제2차 세계 대전이 끝날 무렵 일본에 대항하여 사용되었습니다. 1945년 8월 6일 미 육군 공군은 일본 히로시마 상공에서 "리틀 보이"라는 이름의 우라늄 총형 핵분열 폭탄을 폭발시켰다. 3일 후인 8월 9일 미 육군 공군은 일본 나가사키 상공에서 "팻 맨"이라는 이름의 플루토늄 내파형 핵분열 폭탄을 폭발시켰다. 이 폭격으로 부상자가 발생하여 약 200,000명의 민간인과 군인이 사망했습니다. 이러한 폭탄 투하의 윤리와 일본의 항복에서의 역할은 논쟁의 대상입니다.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 원자폭탄이 투하된 이후 핵무기는 실험과 시연을 위해 2,000번 이상 터졌습니다. 소수의 국가만이 그러한 무기를 보유하거나 이를 찾는 것으로 의심됩니다. 핵무기를 폭발시킨 것으로 알려진 국가와 보유를 인정한 국가는 (첫 번째 실험 날짜순으로) 미국, 소련(러시아에 의해 핵보유국으로 성공), 영국, 프랑스, ​​중국, 인도입니다. , 파키스탄, 북한. 이스라엘은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의도적인 모호성 정책에서 핵 보유를 인정하지 않습니다. 독일, 이탈리아, 터키, 벨기에, 네덜란드는 핵무기 공유 국가입니다. 남아프리카공화국은 핵무기를 독자적으로 개발한 후 폐기하고 폐기한 유일한 국가입니다. 핵확산금지조약은 핵무기의 확산을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지만 그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되어 왔습니다. 무기의 현대화는 오늘날까지 계속되고 있습니다.

유형

핵무기에는 두 가지 기본 유형이 있습니다. 하나는 핵분열 반응만으로 대부분의 에너지를 얻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핵분열 반응을 사용하여 총 에너지 생산량의 많은 부분을 생산하는 핵융합 반응을 시작하는 것입니다.

핵분열 무기

기존의 모든 핵무기는 핵분열 반응에서 폭발 에너지의 일부를 얻습니다. 폭발력이 오로지 핵분열 반응에서만 나오는 무기는 일반적으로 원자 폭탄 또는 원자 폭탄(A-bomb으로 약칭)이라고 합니다. 핵융합 무기와 마찬가지로 에너지가 원자핵에서 나오기 때문에 이것은 잘못된 명칭으로 오랫동안 지적되어 왔습니다. 핵분열 무기에서 대량의 핵분열성 물질(농축 우라늄 또는 플루토늄)이 초임계 상태가 되어 핵 연쇄 반응의 기하급수적인 성장을 허용합니다. 하위 크리티컬 압축